잘츠에서 온 모차르트쟁이들을 만났다 별처럼 만난 사람들

잘츠부르그 오케스트라 솔리스텐 신춘음악회에 다녀왔다
120분 내내 모차르트 곡으로만 구성되는 예술의 전당 공연이었다

공연장 가서 알았지만 연주자 각각이 다른 오케스트라의 솔리스트여서 “솔리스텐”이라는 명칭이 붙은 거란다.

한마디로 드림팀 공연


감상은?
그야말로 봄날이었다
매순간 모든 선율이 아름다웠다

모든 악기가 더 세게 소리낼 수 있지만
가볍게 가볍게
경쾌하고 유려하게
귀를 즐겁게 했다

영화가 즐거울 수도 있고, 드라마나 만화가 즐거울 수도 있고, 사람과의 대화가 즐거울 수도 있지만.

음악으로 즐겁다는 건 이런거구나 싶었다
환희, 라는 표현을 이럴때 쓰는 거구나 했다

아름답게 화음을 이룬다 싶다가도
어느새 한 악기가 쑥 튀어나와 장난을 치고 들어간다
지루할 새 없이 간질어댄다

순간순간 메인이 되는 악기를 눈으로 좇아도 좋고
눈을 감고 들어도 좋고

그렇게 즐기는 사이
내 안에 있는 잠금쇠가 달칵 열려서
평소 봉인해두던 온갖 생각과 감정, 감각이 쏟아져나왔다
음악이 나를 자유롭게 하고 있었다

120분이 언제 갔나 싶게 지나갔다
깊은 명상이라도 하고 나온듯, 달콤한 낮잠이라도 잔듯 개운하고 고조되었다

사인회도 있어 몇마디 나눌 수 있었는데
쑥스럽지만 영어로 열심히 감상을 전했다
내가 받은 에너지를 조금이라도 돌려주고 싶어 생각한 건데
도리어 더 많이 되받은 기분이었다.


클래식은 사실 잘 모른다.
그저 잘츠에서 온 악단이 모차르트 곡만 연주한다는 것이 유일한 기대였다.
모차르트의 고향에서 온 팀이니까, 모차르트라면 어떤 곡으로든 청중에게 다가서고 호소할 수 있다는 자신감과 그에 걸맞는 실력이 있으리라 생각했다.

결과는 굳굳굳.
꼭 뭘 알아야만 즐길 수 있는건 아니구나 느꼈다.
유투브나 라디오로 듣는 것과 실제로 듣는건 천지차이라는 것도.

잘 모르는 예술 분야일수록 수준급의 공연을 현장에서 보는 것으로 시작하는 것이 좋은 거 같다.

잘 모른다는 두려움을 내려놓고 그저 몸을 맡길 수 있다면 내 의지와 상관없이 막대한 에너지를 받을 수 있는 거 같다

올해 동장군은 참 끈질기게 버틴다 싶었는데
봄을 기다리던 마음이 모여 모차르트로 돌아온 기분.

아름다운 밤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