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워지면 뜨개질 핸드메이드

다이소에서 뜨개실을 샀다
뜨개실도 파는지 처음 알았다

반짝반짝한 수세미실부터
학생때 흔히 접하는 저렴한 아크릴실
실단계에서부터 이미 보풀보풀한 폴리실
수면양말에 느낌의 날개실과
두껍고 보들보들한 극세사실까지

규모가 큰 다이소에 가면 종류가 더 있지않을까
가격은 일괄 천원
그렇다고 질이 나빠보이진 않았다

보드라운 촉감
중학교때 처음 뜨개실을 만졌던 기억이 났다
그땐 참 시간이 느리게 갔었는데.

멍하니 실을 매만지다 그만





요로코롬 맘에 드는 실을 잔뜩 골라 찍은 후
(원래 매장에서 이러시면 안됨 마침 실 옆에 진열대가 비어 있어 슬쩍 찍었음)

파우더베이지만 세 볼 사왔다...
실은 일단 떠봐야 아는거니까?

사는 김에 바늘이랑 부자재도 몇개 질렀다







일단 실에 대해 간단히 리뷰하자면
소프트 뜨개실은 두께 7mm에 해당하는 엄청 굵은 극세사다.

이런 실을 흔히 우동사라고들 하는데 그래도 7mm는 진짜 대박 두꺼운 거다. 우동면발을 아무리 탱탱 불려도 저만치 두꺼워지긴 무리...




권장바늘은 대바늘 8-10mm라 되어있다.
둘다 써봤는데 큰 무리가 없었다

다이소에 12mm까지 팔던데 빡빡하게 뜨는 사람들은 12mm로 해도 되지 싶다.

게이지는 메리야스뜨기로 7코 12단이고
10mm 바늘로 뜨니 7코 10단이 나왔다.

근데 막상 뜨기 시작하니 게이지 잰다고 떴을 때보다 더 길어지기도 했다.
이래서 두꺼운 실이 초보에게 추천되지 않는 걸지도...
3~4단쯤 떴을때 한번쯤 길이를 재보는 것이 나을듯





실의 질은 괜찮았다

뜨는 동안이나 다 뜨고 이리저리 만질 때도
털날림 먼지날림이 느껴지지 않았다

극세사야 어차피 합성섬유이니 함량 따질 것도 없고

이정도 저렴하면 땡큐지 싶다

앞면에는 전체 길이까지 안내되어 있다(15m).
꽤 친절하네, 근데 저게 긴걸까 짧은걸까 감이 안왔다.

그래서 무작정 세 볼을 사온 건데





한볼 다 떴을때의 모습이다
45코 잡아 메리야스 뜨기로 6단 떴을 때다

실컷 이런저런 실험을 해놓고
정작 뭘 뜰지는 정하지 못한채 막연히 목도리나 넥워머가 되겠거니 떠내려갔다





12단을 떴는데도 두볼째 실이 좀 남았다
아무래도 첫볼은 코잡기를 하느라 실이 더 많이 드는 듯하다
(45코 12단=860x130mm)

메리야스뜨기라 돌돌 말린다


그렇다면 아예 반 접어서





남은 실로 고리를 뜨고(4코 18단=55x240mm)


고리부분도 뒤집는게 더 이쁜데, 사진에서는 무심코 메리야스 무늬쪽이 보이게 했다.



미니 목도리로 만들어 보았다


동글동글 말린게 귀여우면서도
네키목도리같이 넘 어린이용처럼은 안보이는게 맘에 든다(그냥 내생각)


메리야스뜨기를 해서
그걸 굳이 뒷면으로 쓰고
거기다 세로로 사용해
얼핏 봐서는 저게 무슨 무늬지?
싶도록 보이는게 포인트.

대단한걸 하느라 애쓰긴 싫으면서도
너무 무난해보이고 싶진 않은
내 비뚤어진 심성을 잘 보여주는듯 하다
.
.
.
라 말하고 싶지만 사실

아무 신경 안쓰며 뜨는게 진짜 포인트다.



위에 온갖 실험 다 해놓고 뭔소리냐 싶겠지만
그렇게 머리쓰며 만들지 않았다고...

실 촉감 좋네 색도 이쁘다
무슨 방식으로 떠야 이 느낌이 제일 잘 살지?
정도는 생각한 것 같지만.


역시 핸드메이드의 포인트는
힐링이 되야 한다는 거니까.


찬바람이 불고
나중에 돌아봐도 생애 전환점으로 기억될
(사상 최악의 한해라도 봐도 좋을)
올 한해가 저물어간다.

올해 넘어온 ㅈㅇ같은 고개를
한땀 한땀 떠올리며
그래 고생 많았어 그만하면 잘 넘겼어
스스로 위로도 하고 칭찬도 하고

내년까지 이 사태가 연장되지 않으려면
남은 기간 어떻게 보내면 좋을지
조금 묵직한 기분도 남기면서

내 안에 엉킨 무언가가
뜨개무늬처럼 질서정연하게
자리를 찾은 기분으로

세상사 이 정도 보드랍기만 해도
더 바랄게 없을텐데
한숨도 좀 쉬고.

그러다보니 완성되었습니다
하는게 핸드메이드의 묘미 아닐까

저렴하게 실 사서
미니 목도리 하나 뜨고
이렇게 쓸 말이 많다니
이득 본 기분이다

오랫동안 잊고 지내던 소일거리를 되찾은듯
또 사러 가야지!
(아차 근데 한볼 남았...)